죽음보다 무거운 조선의 형벌

우리가 생각하는 가장 큰 벌은 사형이다. 사형은 죽음으로 그 죗값을 치르는 중형이다.

하지만 조선시대에는 사형보다 더 무거운 형벌이 있었다고 하는데 과연 어떤 형벌일까?


출처: 역사한방


그 형벌은 바로 '팽형' 팽형이란 백성을 착취하는 탐관오리에게 내려지던 형벌로

단어 그대로 삶아 죽이는 것이다. 하지만 진짜로 삶는 것은 아니고 삶는 시늉만 한다.

그게 왜 형벌이냐 묻는다면 형이 끝난 후의 일이 진짜 벌이기 때문이다.


팽형을 당한 사람은 실제 사람이 죽은 것 처럼 장례 절차를 밟고 당사자는 이를 지켜보게 된다,  이후 집에 갖혀서 아무런 행동도 하지 못하고 죽은 사람처럼 평생을 살아야 한다.

공직자에게 이런 '사회적 매장'은 어떻게 보면 죽음보다 무거운 형벌이 아니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