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끼리는 사람을 어떻게 생각할까??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지능이 높은 동물로는 돌고래나 침팬지 등이 있다. 하지만 코끼리 역시 다른 동물들 못지 않게 지능이 높은 동물이다. 특히 기억력이 다른 동물들에 비해 뛰어나다.



특히 코끼리의 감성지수(EQ) 역시 침팬지와 거의 비슷하다.

기만큼 감성적인 동물이라는 뜻이다. 인간이 아닌 동물 중에서 동료의 사체를 보며 매장의 예를 치르고 비통해하고 무덤을 방문하러 돌아오는 유일한 동물이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똑똑한 코끼리는 자신보다 작은 인간들을 귀여운 존재라고 생각한다고 한다. 우리가 강아지를 귀엽게 보듯이 코끼리도 우리를 귀엽게 바라본다.



코끼리는 사람들의 서로 다른 언어 역시 구분할 수 있다고 한다.

케냐의 암보셀리 국립공원에 있는 코끼리들은 간혹 마아어로 말하는 관광객을 향해 신경질을 내거나 흥분하곤 했는데, 이는 마아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코끼리를 많이 사냥했기 떄문이다. 간혹 영어를 쓰는 관광객에게는 전혀 해를 끼치지 않고 온순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코끼리들은 색깔을 선별하고 조합할 수 있고 12개의 음계의 음색을 구별하고 재창조할 수 있는 능력도 있다. 도구를 사용하는 법을 가르치면 곧 잘 활용한다고 한다.


>사람을 구하러 가는 코끼리


기억에 관여하는 측두엽의 주름도 사람보다 훨씬 많다. 

35년 전에 만났던 인간을 다시 기억하기도 하고 죽은 동료나 가족의 뼈를 알아보고 코로 만진다거나, 수백 킬로미터 떨어진 물가를 기억하고 찾아가기도 한다.


자료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코끼리에 대한 놀라운 정보를 접한 누리꾼들은 "코끼리들 생각보다 대단하다" "저 동물 코가 대단하다" "코끼리랑 코뿔소랑 그렇고 그런 사이라며"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