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자 확인을 3번이나 했다는 드레이크

래퍼 드레이크


빌보드를 주무르는 캐나다 출신 유명 래퍼 드레이크. 그는 자신의 아들을 의심해 친자확인을 무려 3번이나 맡겼다고 합니다. 보통 남들은 한 번 하는 친자확인을 대체 어떤 이유에서 3번이나 하게된 것일까요?


이 이야기는 그와 푸샤티의 디스전에서 시작합니다.


래퍼 드레이크


그는 푸샤티라는 래퍼와 사이가 틀어졌습니다. 이후 푸샤티는 드레이크와 포르노 배우 사이에 자식이 있다는 충격적인 고백을 디스곡을 통해 발표한 것입니다. 그러며 드레이크를 버린 아버지에 빗대 그를 신랄하게 비판했습니다.


노래를 들은 많은 누리꾼들은 "아이가 부끄럽냐? 왜 숨기냐" "애 있다는 디스곡을 믿냐 ㅋㅋ 애가 어딨냐"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노래가 발표되고 드레이크는 노래를 통해 세상에 내 아이를 숨긴 것이 아니라 내 아이에게서 세상을 숨긴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가사를 남깁니다. 이후 몇년이 흘렀고 그는 개인 SNS에 자신의 아이를 공개했습니다. 


출처: 드레이크 인스타


그와 그의 아내는 분명한 유색인종인데 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가 푸른 눈이 금발 그리고 흰색 피부를 가진 백인이었기에 대중들이 놀란 것입니다. 당연히 처음 봤을 때 드레이크도 놀랐겠죠. 이후 그는 솔직하게 친가검사를 했다고 발표했고 3번의 검사 결과 자신의 아이가 맞다는 결과를 들었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아이의 사진을 보고 드레이크를 이해했다고 합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아들의 삶은 진짜 파란만장할 것 같다" "근데 색만 다르지 얼굴은 아빠랑 완전 닮았는데 ㅋㅋ" "드레이크 엄마가 폴란드계 유대인이라는 할머니 유전자가 발현한 거 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