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밥의 칼로리를 '절반 이상'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방법?

쌀밥의 칼로리를 절반 이상 줄일 수 있다는 간단 레시피가 있다.


지난 2015년 스리랑카 화학공학대학의 수드하이르 제임스(Sudhair James) 박사가 진행한 연구에 의하면 코코넛 오일과 냉장고를 이용해 쌀밥의 칼로리를 50~60% 줄였다고 한다.



백미로 구성된 쌀밥 한 공기는 300칼로리나 된다. 이 방법을 이용하면 탄수화물 과다 섭취에 의한 비만 위험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방법은 다음과 같다.


1. 끓는 물에 코코넛 오일 1티스푼을 넣는다. 


2. 여기에 쌀 반컵(105g)을 넣은 다음 20~25분 끓여 밥을 짓는다.


3. 이 밥을 냉장고에 넣고 12시간 동안 식힌다. (단 뜨거운 밥을 바로 냉장고에 넣으면 냉장고가 고장 날 수 있으니 한 김 식힌 후 넣어준다)


4. 이 식힌 밥을 다시 데워먹으면 된다.


이대로 밥을 지으면 밥의 칼로리가 50~60%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떻게 칼로리가 줄어드는 것일까.


제임스 박사는 "코코넛 오일과 냉장고의 찬 기운이 쌀에 들어있는 전분 중 몸에 잘 흡수되지 않는 '저항 전분'의양을 늘려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쌀에는 흡수가 잘 되는 전분과 잘 안되는 '저항 전분(RS: resistant starch)'이 들어있다.


저항 전분은 흡수가 잘 되는 일반 전분과 달리 소장에서 분해-흡수되지 않아 칼로리가 없는 것과 같다.


코코넛 오일은 밥이 끓으면서 전분의 과립 속으로 들어가 소화효소에 저항할 수 있도록 구조를 바꿔 일반 전분을 저항 전분으로 바꿔준다.


또 차가운 냉장 상태는 녹말의 물에 잘 녹는 부분인 아밀로오스 분자들 사이에 있는 수소를 결합하면서 일반 전분을 저항 전분으로 바꾼다.


다행히 이를 다시 데워도 저항 전분의양이 줄지는 않는다.


다만 제임스 박사는 "1번 데운 밥을 남겼다가 다시 먹으려고 보관하면 상할 수 있으니 한번 데운 밥은 남기지 않거나 남긴 것을 버리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미국 덴버에서 진행된 미국화학학회 연례회의(American Chemical Society)에서 발표됐다.






"
"